Twitter Facebook Google+ Flickr Tumblr

Posts Tagged with “블로그”

Comments Closed

Matt Gemmell의 글이다.

나는 단지 그렇게 하는게 쉬워서 글을 다른 곳에 써버리는 것에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자신의 글은 자신의 것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이건 자신의 글이라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 이는 또한 자신이 가진 퍼블리케이션에 글들을 모아서, 직접 통제한다는 의미이며, 이를 통해 다른 이들의 목소리보다(다른이들의 목소리 대신) 자신의 목소리를 더 잘 들려줄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는 것이다.

나는 어떤 이의 글솜씨가 시간이 지나면서 어떻게 발전해 나가는지를 보는 것에 많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고, 글을 읽는 사람들은 주제보다는 필자를 선택한다고 생각한다. 아마 당신이 좋아하는 필자의 글이라면 주제가 어떠한 것이든 글을 읽을 것이다. 자신의 글을 (돈을 받지 않고) 다른이의 사이트에 올리는 일은 공짜로 일하는 것일뿐만 아니라, 존재(your own presence)를 희석시킨다: 그건 자신의 연속적인 표현(voice)을 파편화 시킨다.

나는 미디엄과 같은 곳에 글을 끼워넣는게 독자들을 얻는 빠른 방법일 수 있다는걸 이해한다. 하지만 내가 볼 때 미디엄을 통상적인 글 쓰기 장소로 사용하는건 커다란 실수라고 생각된다. 만약 당신이 많은 독자들에게 무언가 글을 써서 보여주길 원한다면, 궁극적인 목표는 스스로, 그리고 자신만의 장소에 글을 발행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

English

자신만의 플랫폼을 가져야 한다는데 완전히 동의한다. 미디엄을 비롯한 몇몇 글을 모아서 보여주는 곳들의 문제는 바이라인에 있다. 필자가 미디엄만큼이나 유명하다면 그건 필자의 글로 인식되지만, 미디엄만큼 유명하지 못하면 그 글은 필자의 글이라는 느낌보다는 미디엄에 올라온 글이라고 인식된다. 미디엄 뿐만 아니라 허핑턴 포스트를 떠올려봐도 그렇다.[1]

인터넷에 뭔가를 글로 남기기 시작했다면, 자신만의 장소를 가져라. 워드프레스여도 좋고, 텀블러나 스퀘어스페이스 같은 툴이어도 좋다. 자신의 장소를 가지고 글을 쓸 때, 필자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독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


  1. 허핑턴 포스트는 블로그라는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말하지만, 내가 볼때 허핑턴 포스트는 블로그가 아니라 블로그를 가장해 글을 취합하는 곳(Contents Aggregator)이다. 퍼블리싱 툴이 아니라 컨텐츠 비지니스라는 얘기다. 나름 유명인들이 글을 쓴다는 허핑턴 포스트가 그렇게 느껴지는데, 일반인들이 그렇게 글을 쓴다면 아마 더 심하게 허핑턴의 이름으로 가려질 것이다.  ↩

Comments Closed

내가 즐겨 구독하는 블로그 중에 kottke.org라는 곳이 있다. 그 블로그의 주인인 Jason Kottke가 Nieman Journalism Lab에 기고한 글이다. 제목은 “The blog is dead, long live the blog”이다. 블로그의 시대가 끝났다는 얘기는 이미 계속해서 나온 얘기다. 하지만 Jason Kottke 정도의 탑 블로거가 이런 글을 썼다는건 주목할만하다. 정작 본인은 이 글을 쓰고 100살까지 블로그를 할거라고 너스레를 떨고는 있지만, 일독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돼서 전문을 번역한다.

Read More »

Comments Closed

Rian van der Merwe가 쓴 “How to build an audience in 743 difficult steps”라는 글이다. 인터넷에 글을 쓰는 사람이라면 전문을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지만, 마지막 부분만 인용한다.

내가 온라인 퍼블리싱에 대해서 배운것을 한 문장으로 표현하자면, 독자가 얼마나 많은지보다 당신의 독자가 누구인지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물론 트래픽이 좀 더 빠르게 성장한다면 좋을것이다. 하지만 내가 앞서 언급한 원칙들을 타협하면서까지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 누군가 잠시간 시간을 투자하기 전엔 클릭이 공허하다는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게 이것을 의미있고 만족스러운 경험으로 만드는것이고, 내가 꾸준히 이곳에 글을 쓰게 만드는 것이다.

English

트래픽을 빠르게 늘릴 수 있는 지름길은 없다. 낚시 제목을 달면 잠깐 트래픽이 증가할뿐이지만, 결국엔 아무도 당신이 싼 똥을 읽으려 하지 않는다.(Nobody wants to read your poop). 글을 읽어주는 독자를 만드는데는 오직 오랜 시간 열심히 우직하게 하는 방법만이 있을 뿐이다.

Comments Closed

Dustin Curtis가 쓴 “What I would have written”이란 글에서 발췌한 것이다.

Twitter takes complex ideas and destroys them by forcing my brain to compact them into little 140-character aphorisms, truisms, or jokes. For every great tweet, there could have been four insightful paragraphs, but there aren’t, and never will be, because Twitter removes my desire to write by killing my ideas. Once I tweet something, I stop thinking about it; it’s like an emotional release of idea liability. If I wrote this essay, I would have written about how Twitter does that.

(…) The writing process takes unfiltered liquid ideas that are cloudy and filled with grime and it converts them into beautiful clean thoughts that other people can easily understand. If you spend enough time writing something, perfecting it, filtering it, cleaning it, you not only produce a great piece of writing and a great communication, but you improve your mind by giving yourself the ability to think things through more completely. Twitter makes me dumber, because I don’t think about things more deeply than 140-characters. If I wrote this essay, I maybe would have written about that.

트위터는 복잡한 아이디어를 뺏고, 140자의 금언이나, 진부한 문구, 농담 같은 것으로 생각을 압축하라고 강요한다. (좋은 글은) 통찰력있는 4개의 문단이 있어야 하지만 모든 훌륭한 트윗들은 그렇지 않고, 앞으로도 절대 그렇지 않을 것이다. 트위터는 내 아이디어를 죽임으로서 글을 쓰고자 하는 내 욕망을 없애버릴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어떤 것에 대해 트윗을 하면, 나는 그것에 대해 더 이상 생각하지 않게 된다 ; 그건 마치 감정적으로 아이디어를 분출해야 하는 의무 같다. 내가 만약 이 글을 쓴다면, 나는 거기에 대해서 쓸 것이다.

(…) 글을 쓰는 과정은 분명하지 않고 오점으로 가득한 여과 안 된 흘러가는 아이디어들을 붙잡는것이다. 그것들을 다른 사람이 쉽게 이해할수 있는 아름답고 명료한 생각으로 바꾸는 것이 글쓰기다. 만약 당신이 뭔가를 쓰고, 완벽하게 만들고, 여과하고, 명료하게 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투자하면 훌륭한 글을 쓰고 탁월한 의사소통을 하게 될뿐만 아니라, 당신 스스로에게 무언가를 완벽하게 생각하려는 능력을 줌으로서 당신의 지성을 향상시켜줄것이다. 반면 트위터는 내가 140자 이상으로 깊게 생각하지 못하게 만들어서 나를 더 멍청하게 만든다. 내가 만약 이 글을 쓴다면, 나는 거기에 대해서 쓸 것이다.

사람들이 긴 글을 읽기 싫어하는것만큼이나 긴 글을 쓰는것도 싫어하게 됐는데, 그렇기 때문에 더욱 긴 글의 소중함을 생각해야 하지 않나 싶다. 그런 의미에서 며칠전에 내가 했던 트윗을 링크한다 =3=3=3

Comments Closed

한국 인터넷에서 잘못 끼워진 두번째 단추, 네이버 블로그

2010년도에 조성문님(@sungmoon)이 쓰신 “한국 인터넷에서 잘못 끼워진 첫 단추, 그 이름은 네이버”라는 글[1]이 있다. 올해 4월에는 “갑자기 다시 주목을 받는 3년 전의 네이버 글”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업데이트 해주시기도 했다. 저 글이 네이버 문제에 대한 개론이라면, 나는 이번 글에서 각론 정도로 네이버 블로그 서비스의 문제점에 대해 얘기해볼까 한다.[2]

Read More »